커스텀비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의령 청정 암반수 사용 생수 기업, 중동 수출 "대박“
  • 작성 날짜
  • 2022-01-20
  • 조회수
  • 216


의령 지역 특산물인 ‘메밀’을 이용한 음료를 개발도 구상해
의령군(군수 오태완)의 청정 지하 암반수를 사용해 생수를 생산하는 기업이 중동
가에 잇따라 수출길을 열어 관심이 일고 있다.

그 주인공은 수소 함유 프리미엄 워터를 생산하는 ㈜커스텀비다.
이 회사는 미네랄이 풍부한 청정 지하 암반수에 수소를 혼합한 생수를 생산하는데
그 청정 지하 암반수의 원천(源泉)이 의령군이다.

㈜커스텀비는 의령군 부림면에 생산 공장을 두고 있다.
(주)커스텀비는 올 초 카타르 수출에 이어 최근 아랍에미레이트에 프리미엄 생수 수출을 시작했다.
중동 현지에서는 이 생수를 "K-워터"라 칭하며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주)커스텀비의 대표 제품인 "퓨워터“는 일반 생수보다 가격이 5배 이상 비싼
프리미엄 워터로 이번 아랍에미레이트에 200만 달러 수출 계약을 맺고 현지 통관
이행 중이다. 지난해에는 카타르 대기업 계열사인 Aida Trading과 수출 계약을
맺고 12만 달러(한화 약 15억 원) 상당의 수출을 달성했다.

퓨워터는 아랍에미레이트 두바이와 아부다비를 거점으로 호텔, 레스토랑,
마트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수출에는 지역 기관과 지역 기업의 지원사격이 큰 도움이 됐다.
의령농신동국 지점장의 지원과 중동에서 건초 등을 수입하는 의령 지역 무역회사
(주)준무역이 수출의 연결고리로서 역할을 했다.

이번 ㈜커스텀비의 중동지역 ‘인기몰이’에는 의령군 역시 든든한 조력자의 역할을

하고 있다. ㈜커스텀비 이우상 대표는 ”의령군의 청정한 지역 환경이 프리미엄

생수공장 입지를 선정하는 첫 번째 선정 기준이 됐다“라며

”청정이라는 코드가 의령군 회사 모두에게 맞아떨어졌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의령 지역 특산물을 이용한 음표 개발 구상도 내비쳤다.

의령 지역 특산물인 ‘메밀’을 이용한 혼합음료를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의령군 전폭적인 지원과 협력체계 구축을 약속했다.


오태완 군수는 ”의령에 자랑스러운 기업이 또 하나 생겼다.

중동을 넘어 전 세계로 도약하는 기업의 건승을 기원한다“라며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해 경쟁력 확대에 행정이 보탬이 되겠다“고 밝혔다.

4